Home > 샘터도서 > 작가 페이지 > 국내작가
고운기 고정욱 고정욱 권영민
권태일 김동성 김미라 김병규
김상득 김선우 김성신 김영주
김영희 김정선 김종도 김지원
김진애 김진이 김현성 김홍희
문윤희 박동기 박인식 박해남
백경임 법정 벼릿줄 사비연
서정록 소강석 송진헌 신현림
안순혜 오정택 유준재 윤현지
이가령 이경미 이명랑 이상권
이상금 이원영 이지누 이해선
이해인 이형진 임정진 임홍은
장영희 장왕록 정채봉 정채봉
정희재 조병준 조용미 조은
주정일 천양희 천종태 최민식
최민아 최보람 최석운 최인호
피천득 하정민 한병호 홍종의
황복실 황선하 황인숙
이경미

서양화가. 홍익대학교 판화과와 서양화과를 졸업했다. 여섯 번의 개인전을 열었고 수차례 그룹전에 참여했다. 고양이를 주소재로 삼아 현대문명에 대한 사색까지 담아낸 그림이 해외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다. 술을 끊지 못했던 아버지, 초라한 한복집 하나로 생계를 꾸려갔던 어머니, 가난한 집안 형편 속에서 사물과 자연을 관찰하며 외로움과 친구가 되었고, 아름다운 한복의 빛깔과 그 천이 드리운 그늘을 바라보며 색채와 그림의 세계로 빠져들었다. 세상 모든 아픈 것들을 끌어안는 어머니의 마음을 닮은 한복 천은 그 넉넉한 주름과 고운 색과 질감과 함께 지금도 그녀의 작업실 한구석에 남아 있다. 늘 함께하는 고양이뿐만 아니라 일상 생활 속 모든 것들이 그녀의 오브제이자 아름다운 유화로 거듭난다. 작품에 대한 비평을 아끼지 않는 남편, 막내 고양이 주디와 함께, 외로움을 증폭시키는 미국 실리콘밸리의 작은 도시 산타클라라에 잠시 머물고 있다.

“나에게 있어 그림이란 내가 그린 그림을 통해 나를 아끼고 사랑하는 주변인들의 마음을 얻는 일이다.
그들이 내가 그린 그림을 바라보고 공감하며 나를 생각하게 되는 일, 내가 살아온 이야기들 혹은
그들이 살아가는 이야기들을 발견하고 함께 아파하고 위로받는 일,
내가 세상을 향해 사랑과 인정을 구하는 도구인 것이다.
나는 어떤 형태로든 진심을 다하는 것이 곧 예술이자 사랑이라고 여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