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샘터어린이 > 자녀교육 > 자녀교육전문가
책제목 : 시들시들한 글이 싱싱하게 살아나는 글쓰기 지도1
지은이 : 이가령       그린이 : 유준재
분류 : 국내 | 샘터어린이 | 자녀교육전문가
독자대상 : 선생님,부모님
책정보 : 샘터 자녀교육전문가 02, 판형 188*230, 244쪽, 올컬러, 반양장
출간일 : 2006-01-15   가격 : 12,000원
ISBN : 978-89-464-1439-6   CIP : 2005002901
도서구입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

글쓰기 지도, 칭찬으로 시작하세요!

 

올바른 삶의 태도를 지니게 하는 글쓰기교육

아이의 발달 단계에 따른 학년별 글쓰기

 

“어떤 글이 잘 쓴 글이야? 논술은 뭘 가르쳐야 하는 거지?” 
글쓰기 지도를 처음 시작하는 선생님과 부모님께

EBS 라디오 ‘부모의 시간’ 독서교육 상담원

‘책읽는 사회만들기 국민운동’의 문화예술 순회대사 이가령이 전하는
글쓰기 교육의 철학과 해법 길라잡이!

 

   오랫동안 초등학교 아이들에게 다양한 방법으로 글쓰기 지도를 해 온 저자의 풍부한 경험과 강연 내용이 두 권의 지도서로 엮여 나왔다. 첫째 권, 올바른 삶의 태도를 지니게 하는 글쓰기 교육과 아이의 발달 단계에 따른 학년별 글쓰기와 둘째 권, 아이가 하고 싶은 말을 효과적으로 표현하도록 돕는 갈래별 글쓰기가 그것이다.
 

 

    글쓰기 지도를 준비 중이거나 이제 막 글쓰기 지도를 시작한 선생님, 아이들의 글을 보는 안목을 기르고자 하는 선생님, 그리고 아이에게 직접 글쓰기 지도를 하고 싶어하는 부모님이라면 꼭 읽어야 할 글쓰기 지도 길라잡이 <시들시들한 글이 싱싱하게 살아나는 글쓰기 지도>는 글쓰기 교육에 대한 저자의 명쾌한 철학과 해법이, 마치 강연장에 와 있는 듯 쉽고 친근한 입말로 풀이되어 있어서 아주 편안하게 잘 읽힐 뿐 아니라 막막하고 두렵기만 하던 글쓰기 지도에 대해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한다.

 

1권.

올바른 삶의 태도를 지니게 하는 글쓰기 교육과 아이의 발달 단계에 따른 학년별 글쓰기

쓸거리가 많은 삶으로 이끌어 줄 것, 학년별 아이들의 특성과 수준을 기억할 것!

 

  1장 ‘이 글을 먼저 읽어 주세요’에서 저자는 우선 글쓰기 지도를 하기에 앞서 몇 가지 주문을 잊지 않는다. 글쓰기는 아이의 능력에 맞게 아이가 쓰고 싶어할 때 시작할 것, 쓰고 싶은 말이 많아지도록 체험이 많은 생활로 이끌어 줄 것, 무엇이든 쓸 수 있다는 믿음을 갖게 해 줄 것 등이다.
 

 

  2장 ‘글쓰기 지도의 실제’에서는 쓰기 전 지도, 쓸 때 지도, 쓰고 난 후 지도와 같이 단계에 따른 글쓰기 방법을 밝히고, 글 쓰는 힘을 키우기 위한 아이디어들과 지혜로운 글다듬기의 기준 등을 제안한다.

                                                                   

 3장 ‘학년별 글쓰기 지도’는 4장의 ‘수업 사례’와 더불어 이 책이 가진 커다란 차별화 요소이다. 저자는 아이의 발달 수준을 고려한 학년별 글쓰기에 대해 설명하면서 특히 학년별 아이들의 특성과 글의 특성, 그에 따른 지도 목표와 방법 등을 알기 쉽게 제시하고 있다.
 

 

 4장은 실제 현장에서 글쓰기 지도를 하는 선생님들이 가장 목말라하는 부분을 채워 주는 장으로, 저자의 수업 사례 외에 다른 선생님들의 수업 사례도 몇 편 실었다.
 

 

 

 부록으로는 글쓰기 지도에 대한 궁금증을 문답 형식으로 풀이한 Q&A와 아이의 학교 생활 주기에 맞춰 학년별, 월별로 수록한 글감표를 수록하였다.

 

 

추천의 글 

 

  이 책이 더욱 가치 있는 것은 글쓰기 지도의 다양한 방법의 제시에 있어서가 아니다. 글쓰기 지도는 아이의 삶을 들여다보며 마음을 함께 나누고 나를 둘러싼 주변의 것에 관심을 갖게 하는 것, 그래서 아이들의 삶을 더욱 풍부하게 가꾸는 것으로부터 비롯된다는 그 나름의 철학이 들어 있기 때문이다. _독서지도사 김윤정 선생님

                                                     
  입말로 씌어진 쉬운 문장에 재미있는 표현, 그리고 아이들이 쓴 순수한 글들이 책을 읽는 내내 내 마음을 끌어당겼다.  _글쓰기 지도를 하고 싶어하는 오윤성 님


  풍요로운 삶에서 풍요로운 글이 나온다는 말이 가슴에 와 닿았다. 학교 끝나면 빨리 집으로 오라는 것만 강조했지 주변 환경에 관심을 갖도록 이끌지 못했으며, 즐거운 추억거리를 만들어 주지도 못하면서 일기는 늘 몇 줄 이상 써야 한다고 강요하던 나의 모습이 떠올라 한참씩 책읽기를 멈추곤 했다.  _글쓰기 선생님을 꿈꾸는 이영주 님
 
  갈래별 글들은 어떻게 써야 하는지, 아이들에 대한 지도 방법은 어떤 것이 알맞은 것인지에 대해 많은 예문을 들어 가며 정성껏 쓰신 흔적을 곳곳에서 보게 되었다.  _독서지도사 전미정 선생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