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샘터어린이 > 시리즈별 어린이 책 > 어린이문고
책제목 : 엄마가 일곱째를 낳았어요
지은이 : 김여운       그린이 : 이수진
분류 : 국내 | 샘터어린이 | 샘터동화책
독자대상 : 초등 중학년
책정보 : 무선,116쪽, 150x210,올컬러
출간일 : 2013-10-30   가격 : 10,000원
ISBN : 978-89-464-1907-0    
도서구입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 / 11번가

 

"자리에 누운 서희의 머릿속에 ‘운명’이란 단어가 떠올랐어요. 엄마, 아빠의 일곱째 딸로 태어난 아기를 누군가에게 보낸다는 건 아기의 운명이 바뀌는 거잖아요."
 

● 책 소개
첫아기로 딸을 낳고, 이후로도 딸을 다섯이나 낳고, 다시 또 아기를 기다리는 한 가족이 있다. 아빠와 엄마는 일곱째는 반드시 ‘아들’이었으면 간절히 바라지만 이번에도 딸이 태어난다. 때문에 축복이 넘쳐야 할 순간에 긴장과 불안이 감돈다. 오늘날에야 아들, 딸 구분 없이 건강하게 낳아 잘 키우는 게 중요하다 여겨지지만 옛날에는 대를 이을 ‘아들’을 선호하던 시절이 있었다. 작가는 그 시절을 고스란히 이야기로 담아냈다. 하룻밤이면 강산이 바뀔 만큼, 급변하는 시대에 살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이 시대의 느리고, 소박하고, 아기자기한 정서는 낯설고 특별한 ‘판타지’로 다가갈 것이다.

여섯 자매는 견고한 어른들의 세계에 맞서,
아이만이 생각할 수 있는 방법으로 운명에 맞선다.

 1970년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딸부자 인쇄소집’ 이야기. 남자아이를 선호하고, 텔레비전이 동네에 딱 한 집밖에 없고, 너 나 할 것 없이 연탄난로를 떼던 시대의 풍경은 아주 까마득한 과거가 아님에도 오래된 옛날의 이야기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아이가 지닌 동심, 가족이 주는 위안은 시대와 무관하게 변치 않는 것이라, 이 동화는 빛이 난다.
《엄마가 일곱째를 낳았어요》는 아들을 기다리던 어느 인쇄소집에 일곱 째 딸이 태어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이 막내딸은 다른 집으로 보내질 운명에 처하고 마는데, 아직 어린아이일 뿐인 여섯 언니들은 견고한 어른들의 세계에 맞서, 아이만이 생각할 수 있는 방법으로 막내를 지키기 위해 힘을 모은다. 서로 닮았으면서도 각자 개성 넘치는 딸들의 모습은 독자들에게 잔잔한 웃음을 준다. 김여운 작가는 시대와 어울리는 정감 있고 소박한 표현과, 운율이 살아 있는 문체, 탄탄한 전개로 이야기를 써냈고, 이수진 화가는 무겁지 않은 산뜻한 동양화로 어린아이의 천진난만함을 잘 포착해 보여 준다. 

● 줄거리

동희, 서희, 남희, 복희, 가희, 나희야! 일곱째 다희를 지켜야 해! 
아빠인 용철 씨는 이번에는 왠지 아들이 태어날 것만 같다. 태몽으로 꾼 용꿈도 그렇고 동네 사람들도 산모의 배 모양이나 걸음걸이를 보고 이번에는 보나마나 아들이라 말했다. 그래서 아내를 위해 귀한 가물치도 준비했다. 이 집의 여섯 공주들도 초조하게 안방을 지켜본다. 만약 또 딸이라면, 어쩌지? 가라앉을 집안 분위기를 생각하니 잔뜩 겁이 난다. 그러나 이런 간절함이 무색하게, 이번에도 딸이다. 이름은 보나마나 ‘다희’가 될 것이다. 딸 많은 집안에서 태어난 아빠는 혹시나 딸이 줄줄이 태어날 것을 대비해서, 딸들의 이름을 동서남북, 가나다의 순으로 첫째부터 여섯째까지 이름 지었다. 첫째 동희, 둘째 서희, 셋째 남희…….  안방에서는 좀처럼 아기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는 가운데, 첫째 동희는 둘째 서희에게 경악할 만한 소식을 듣게 된다. 우리의 막내를 아들 많은 집의 막 태어난 사내아이와 바꾸려 한다는 얘기와, 자식이 없는 선생님 집으로 보내 버린다는 얘기를 말이다. 동희와 서희는 동생들과 함께 막내를 지켜낼 방법을 궁리하기 시작한다.

 


학교도서관사서협의회 추천도서 (2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