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샘터단행본 > 분야별도서 > 문학.예술
책제목 : 낭독의 발견
지은이 : 피천득, 황지우, 김용택, 김혜자, 양희은, 안성기 등        
분류 : 국내 | 단행본 | 문학.예술
책정보 : 145*217, 280쪽
출간일 : 2004-12-15   가격 : 9,500원
ISBN : 89-464-1501-0 03810    
도서구입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

 KBS TV 문화지대 <낭독의 발견>에 출연한 문화인들이 소개한 아름다운 글들과

그에 얽힌 그들의 진솔한 사연을 담은 책


[낭독의 발견]은 그동안 활자화된 책을 눈으로 읽는 데에만 익숙해 있던 독자들에게 ‘소리 내어 읽기’를 권하면서 디지털 시대에 아날로그적인 감성을 자극하는 프로그램으로 주목받고 있다. 초등학교 교실에서나 가능했던 ‘소리 내어 책읽기’를 권하는 이 프로그램의 의도를 책에도 그대로 담아 ‘소리 내어 읽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피천득, 박동규, 김용택, 나희덕, 양희은, 고두심, 김혜자, 안성기, 김윤아, 성시경, 김중만, 정태춘 등 각계에서 활동하는 문화인들에게는 과연 어떤 시가, 또 어떤 노래가, 그리고 어떤 글이 일생을 통해 가장 소중한 구절로 남아 있을까?


문화인 28명이 가슴속에 소중하게 담아두었던 글들을 '낭독'으로써 소개한다. 그리고 그에 관련된 자신들의 어린 시절과, 아버지, 일과 삶, 예술 세계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그 이야기들은 우리들 가슴속에 감동과 희망, 위로가 되어준다.

연말연시를 맞아 각종 모임이 늘어나고 있는 이때, 좀더 의미 있는 송년회를 찾는 이들이 많아졌다. 그런 모임에 시 한 수 멋들어지게 읊는 소리가 들리는 낭만이 새삼 그리워진다. 낭만의 소리를 담은 이 책을 통해 그 시절의 추억을 떠올려 보시길….

► 추천사

책 속에 숨은 시들이 노래가 되다

시는 삶의 고뇌와 기쁨, 시대의 절망 속에서 저절로 우러나와 사람들에게 희망의 노래가 되어왔다. 그래서 시는 처음부터 노래였다. 그러나 만인의 노래가 되어 낭송되고 노래 불러져야 할 시가 책 속으로 숨어 읽히게 되면서 시는 시를 아는 특정인들의 전유물들이 되었다.
책 속에 잠자고 있던 시들이 낭독이 되어 방송을 탔다. '낭독의 발견'이라는 프로는 책 속에 숨은 시를 불러내어 시를 잊고 사는 사람들에게 찾아 가 노래가 된 것이다. 처음엔 낯설었지만 금세 사람들은 시를 가슴에 담았다. 시가 고향을 찾은 셈이다. 가슴이 따듯한 시인들과 정다운 연예인들의 마음에서 흘러나온 시들은 사람들의 가슴을 그리운 곳으로 데려 놓았다.
이 책에는 그 동안 방송을 타고 낭독되었던 아름다운 시와 그 시에 얽힌 이야기가 따사롭게 녹아 있다. 마치 옆에서 가만가만 사랑을 속삭여 주듯, 괴롭고 힘들고 아픈 마음을 따스한 손길로 쓰다듬어 달래 주듯, 이 책 속의 시와 삶의 이야기는 세상 사람들에게 감동과 또 다른 희망의 노래가 될 것이다.-김용택 (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