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샘터단행본 > 분야별도서 > 문학.예술
책제목 : 정채봉 선생 5주기 기념 전집 발간, 그 두 번째 작품 《처음의 마음으로 돌아가라》
지은이 : 정채봉        
분류 : 국내 | 단행본 | 문학.예술
독자대상 : 일반 독자
책정보 : 185*145mm(A5 변형)/ 160 쪽/ 양장
출간일 : 2006-01-09   가격 : 8,000원
ISBN : 89-464-1531-2   CIP : 2005002526
도서구입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 / 11번가

짧은 글 안에 존재하는 세상의 신비와 삶의 법칙.

 


 

가장 잘못된 만남은

생선과 같은 만남이다.

 

만날수록 비린내가 묻어오니까.

 

가장 조심해야 할 만남은

꽃송이 같은 만남이다.

 

피어 있을 때는 환호하다가

시들면 버리니까.

 

가장 아름다운 만남은

손수건과 같은 만남이다.

 

힘이 들 때는 땀을 닦아 주고

슬플 때는 눈물을 닦아 주니까.

 

(정채봉의 ‘처음의 마음으로 돌아가라’ 中에서)

 

 

《처음의 마음으로 돌아가라》는 마치 시와 같이 짧고 행 구분이 되어 있는 글들로 이루어져 있다. 하지만 그 안에 담긴 내용은 결코 하찮은 것이 아니다. ‘처음의 마음’이 얼마나 중요한지는 모두 알고 있다. ‘처음’의 그 순수함, 그 열정. 정채봉은 이런 것들이 인생을 살아가는데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고 있었다. 짧기 때문에 오히려 더욱 강렬하고 여운을 남기는 글들을 읽다 보면 삶을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지를 알게 된다.


정채봉이 본문 중에서 사용한 것과 같은 방식으로 뒤표지에 글을 써 준 류시화의 글을 읽을 수 있는 것도 색다른 재미이다.

 

추천사

만일 당신이 대통령이라면
만일 당신이 성직자이거나 종교인이라면
돌아가야 하겠지.
처음의 마음으로.

만일 당신이 교사이거나 학생이라면
그리고 만일 당신이 연인이거나 남편과 아내라면
또는 당신이 출판사 사장이라면
돌아가야 하겠지.
언제나 처음의 마음으로.

그 누구도 무엇이 옳은지 당신에게 말해 주지 못할 때
해답도 없고 출구도 없고 길도 보이지 않을 때
돌아가야 하겠지, 늦기 전에.
처음의 마음으로.

_ 류시화(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