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샘터단행본 > 작가 페이지 > 국내작가
고운기 권영민 권태일 김미라
김상득 김선우 김성신 김영희
김진애 김현성 김홍희 박인식
법정 사비연 서정록 소강석
신현림 이경미 이명랑 이지누
이해선 이해인 장영희 장왕록
정채봉 정희재 조병준 조용미
조은 천양희 천종태 최민식
최민아 최보람 최인호 피천득
하정민 황인숙


법정

 
법정은 1932년 10월 8일 전라남도 해남에서 태어났다. 1956년 전남대학교 상과대학 3년을 수료한 뒤, 같은 해 통영 미래사(彌來寺)에서 당대의 고승인 효봉(曉峰)을 은사로 출가했다. 같은 해 7월 사미계(沙彌戒)를 받은 뒤, 1959년 3월 통도사 금강계단에서 승려 자운(慈雲)을 계사로 비구계를 받았다. 이어 1959년 4월 해인사 전문강원에서 승려 명봉(明峰)을 강주로 대교과를 졸업했다.
 

그 뒤 지리산 쌍계사, 가야산 해인사, 조계산 송광사 등 여러 선원에서 수선안거(修禪安居)했고, 《불교신문》 편집국장과 역경국장, 송광사 수련원장 및 보조사상연구원장 등을 지냈다. 1970년대 후반에는 송광사 뒷산에 직접 작은 암자인 불일암(佛日庵)을 짓고 청빈한 삶을 실천하면서 홀로 살았다. 1994년부터는 순수 시민운동 단체인 '맑고 향기롭게'를 만들어 이끄는 한편, 1996년에는 서울 도심의 대원각을 시주받아 이듬해 길상사로 고치고 회주로 있다가, 2003년 12월 회주 직에서 물러났다. 강원도 산골의 화전민이 살던 주인 없는 오두막에서 직접 땔감을 구하고, 밭을 일구면서 무소유의 삶을 살았으며 2010년 3월 11일 입적.
 

수필 창작에도 힘써 수십 권의 수필집을 출간하였는데, 담담하면서도 쉽게 읽히는 정갈하고 맑은 글쓰기로 출간하는 책마다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꾸준히 읽히는 스테디셀러 작가로도 문명이 높다.

대표적인 수필집으로는 《무소유》, 《오두막 편지》, 《새들이 떠나간 숲은 적막하다》 《버리고 떠나기》, 《물소리 바람소리》, 《산방한담》, 《텅 빈 충만》, 《스승을 찾아서》, 《서 있는 사람들》, 《인도기행》, 《홀로사는 즐거움》《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등이 있다. 그 밖에 《깨달음의 거울(禪家龜鑑)》, 《수타니파타》, 《불타 석가모니》, 《진리의 말씀(법구경)》, 《인연이야기》, 《신역 화엄경》 등의 역서를 출간했다.

 

  

** 법정스님의 친필 원고_정채봉을 그리며  [친필원고 다운받기]
 



대표저서
법정 전집 전9권
법정 전집 전9권
새들이 떠나간 숲은 적막하다
새들이 떠나간 숲은 적막하다
텅빈 충만
텅빈 충만
산방한담
산방한담
물소리 바람소리
물소리 바람소리
서 있는 사람들
서 있는 사람들
버리고 떠나기
버리고 떠나기
영혼의 모음
영혼의 모음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말과 침묵
말과 침묵
인도기행
인도기행
홀로 사는 즐거움
홀로 사는 즐거움
대화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