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책 이야기
: 붉은 노을 맥주
: 물방울선경 : 2015-08-13 :   

작년 여름, 『푸른 하늘 맥주』를 통해 상상 이상의 '대단한 썸머 아웃도어 어드벤쳐'를 만나보았다. 역시 젊음으로 무장하면 어떤 고생도 모험으로 포장될 수 있다는 대담함을 깨달았고, 어마어마하게 재미있게 읽었다. 민망할 정도로 솔직하고 진솔하게 툭툭 던지는 말에 엄청 웃게 되었다. 징글징글한 논픽션, 원초적 지저분함의 극치. 큭큭큭 웃어나가며 무더위를 날려보냈던 것이 지난 여름이었다. 끝날 듯 끝나지 않는 무더위, 올해는 더욱 유난스럽게 더위의 극치를 달린다. 이번 여름에는 더운 밤 시원한 맥주 한 캔과 함께『붉은 노을 맥주』를 낄낄거리며 읽어본다.

 

이 책의 작가는 모리사와 아키오. 『무지개 곶의 찻집』『쓰가루 백년 식당』의 작가다. 여전히 그 작품들과 『붉은 노을 맥주』는 같은 사람의 작품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정도로 다른 세계를 보여준다. 잔잔한 느낌을 주던 그의 다른 작품과는 달리 쿨하고 대책없는 여행담이 시원스레 무더위를 날려준다. 초절정 대충대충 아웃도어 어드벤처 『붉은 노을 맥주』를 읽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날이다. 부지런하고 열심히 준비하며 꼼꼼하게 돌아다니는 여행 말고, 좌충우돌 대충대충 여행이 내 마음을 휘저어놓는다. 큭큭큭 웃어나가며 읽게 된다는 점이 이 책의 장점이다.

 

이 책은 총 3장으로 나뉜다. '아슬아슬했던 나날','틀에 갇힌 인간','그런 바보 같은 탐험대'라는 큰 제목 안에는 다섯 가지 정도의 글이 실려있다. 첫 이야기부터 눈에 들어온다. '우리의 셰어하우스'는 상상도 못할 여행지에 관한 원초적 리얼 징글징글 시크릿 여행담이다. 정말 그런 일이 있었는지, 아니면 그냥 소설인지 분간이 되지 않지만, 이야기가 재미있으니 픽션이든 논픽션이든 상관없이 웃음을 선사한다. 이런 이야기 참 좋다. 요즘같이 답답한 일이 많을 때에는 가볍게 웃으며 읽을 수 있는 소설을 찾게 되는데, 이 책이 제격이었다. 그밖에 '요시로 씨의 저주', '애수의 UFO', '어린 유령과 노숙', '초심자의 행운이 낳은 악몽' 등 제목부터 웃음과 궁금증을 유발하고 내용도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글들이 이어진다.

 

짤막짤막한 글들이 모여 유쾌한 상상의 나래를 펴게 한다. 어느 이야기 하나 시시하게 끝나지 않는다. 독특한 상상의 세계를 보여주기에 저자를 비롯하여 책 속에 등장하는 이들과 친구하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적어도 심심하거나 답답하지는 않을 듯한 사람들이다. 그런 사람들과 여행을 하면 재미있는 일이 많이 일어날 듯하다. 어느 것 하나 밋밋한 이야기가 없기에 궁금한 마음에 죄다 읽어보게 된다는 점에서 이 책이 마음에 들었다. 꼭 더운 날 맥주 한 캔을 집어들고 읽어나가기를 바란다. 무더위에 지친 여름 밤에 맥주 한 캔 마시며 낄낄거리고 읽다보면 속이 다 시원해진다.


 


[다음글] 샘터 8월호 : 인연이 되어주는 샘터
[이전글] [서평]붉은 노을 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