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책 이야기
: 이해인 수녀 _ 엄마
: 꽃비가 : 2016-11-11 :   

 

어머니께 드리는 노래

어디에 계시든지

사랑으로 흘러

우리에겐 고향의 강이 되는

푸른 어머니

 

제 앞길만 가리며

바삐 사는 자식들에게

더러는 잊히면서도

보이지 않게 함께 있는 바람처럼

끝없는 용서로

우리를 감싸 안은 어머니

 

삶이 고단하고 괴로울 때

눈물 속에 불러 보는

가장 따뜻한 이름, 어머니

집은 있어도

사랑이 없어 울고 있는

이 시대의 방황하는 자식들에게

영원한 그리움으로 다시 오십시요, 어머니

 

아름답게 열려 있는 사랑을 하고 싶지만

번번이 실패했던 어제의 기억을 묻고

우리도 이제는 어머니처럼

살아 있는 강이 되겠습니다.

목마른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푸른 어머니가 되겠습니다.

                                                                                                     이해인 - 엄마 중에서.....


[다음글] 인간의 도리와 세상의 의리를 찾아가는 책
[이전글] 왜 미래는 늘 남에게만 보이는가/다카노 켄이치/샘터/오호~미래를 보는 직관력을 키우는 훈련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