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사랑의 메신저
전체   l   사랑   l   희망   l   자연   l   우정   l   기타   l   샘터 책   l  

어른들은 그 방에서 화투판을 벌였다.
담배를 피우며, 고기를 구웠다.
술을 마시고 또 마시며, 벌겋게 되어 떠들었다.
방문을 열고 들어선 그는 악취에 코를 쥐었다.
그러나 그도 얼마 가지 않아 함께 묻혀 버리고 말았다.
 


 

저녁 무렵이 되자 그의 아이가 그를 데리러 왔다.

문을 열고 들어온 아이한테서는 신선한
바람과 함께 꽃향기가 나고 있었다.

어른들이 물었다.
“너는 어디 있다가 오느냐?”

아이가 대답했다.
“꽃밭에서 놀았어요.”

당신은 지금 어디에서 무슨 내음을 묻히고 있는지요?

 

 

정기상 향기 자욱이 남는 그런 삶을 살고 싶습니다. [2010-10-19]
샘터지기 향기자욱한 샘터^^ [2010-10-11]
엄문섭 생각의 전환 어린이의 아름다움을 보는 눈을 가슴에 담습니다. [2010-11-25]
박성오 ㅋ 화투 ㅋㅋㅋ 잘 봤습니다~ㅎㅎㅎ [2012-02-27]
이경애 7세 이전의 기억을 떠올릴 때면 행복했었다 라는 아련한 추억을 만들자. [2010-10-30]
이향자 샘터는 언제든 마음의 향기의 목마름을 채울 수 있어 감사하지요. 나는 지금 어디에서 어떤 향기를 묻히고 있을까? 정채봉 선생님의 글을 읽으면서 선생님의 향기 가득 품고 가렵니다. [2010-10-13]
김도겸 오랜만에 들어왔는데,, 밤이 새는지도 모르는 샘터.. [2010-10-18]
이상준 영혼까지 깨끗해 지는 듯 합니다 [2010-11-09]
신성자 아하~~나의 향기는 뭘까? 궁금해집니다!! [2010-11-13]
[다음글] ⑦ 나
[이전글] ⑤ 쌍둥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