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샘터어린이 > 시리즈별 어린이 책 > 정채봉전집
책제목 : 세한 소나무
지은이 : 정채봉       그린이 : 김동성
분류 : 국내 | 샘터어린이 | 정채봉전집
독자대상 : 청소년, 성인
책정보 : 정채봉 중단편집 03, 판형 117*182, 220쪽, 올컬러, 양장, 9,000원
출간일 : 2009-05-20   가격 : 9,000원
ISBN : 978-89-464-1639-0   CIP : 2009001415
도서구입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 / 11번가

 그 어느 때보다 먼지가 묻고 더러워진 세상…
동심(童心)이 그리워 잠 못 이루는 어른들에게 권합니다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누리는 정채봉의 문학'

 자네가 부럽네.
 누구 하나 벗해 주지 않아도,
 찾아 주지 않아도 홀로 넉넉하지.
 그러나 인간 마음은 항상 같지 않으이.
 때로는 가없는 바다이다가도
 순식간에 자네의 솔가지 하나 끼울 틈도 없는
 좁은 것이 되고 말기도 하거든.

 「세한 소나무」 중에서

  1993년 출간된 정채봉의 동화 『돌 구름 솔 바람』을 개정ㆍ증보하여 『세한 소나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출간하였다. 이 책은 깊은 울림과 성찰, 내면을 일깨우는 글로 많은 독자들의 마음을 울렸던 정채봉의 작품집으로, 정채봉 전집 중 중단편 모음집 세 번째 권이다.
 그의 작품은 어른에게는 삶 속에서 동심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게 하고 아이들에게는 그가 말하는 동심에 대해 자연스럽게 공감하게 만들어 준다. 동화작가 정채봉은 창작할 때 독자 대상의 연령을 의식하지 않고 글을 썼다. 그는 창작활동을 하면서 동화가 반드시 어린이만을 위한 문학의 범주로 남는 것을 원치 않았는데, 그래서 그런지 그의 작품에 나오는 어휘나 문장은 어린이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고, 내용에 있어서는 매우 깊고 진지한 세계를 다루고 있어서 어른이나 청소년층에게도 환영받았다.

 

'소재로서의 동심이 아닌 동심의 참모습을 보여주는 작품들'

  
 
 추사 김정희가 그린 ‘세한도’를 보고 지어 낸 유배 온 노인과 소나무의 이야기 「세한 소나무」, 한국의 슈바이처 장기려 박사가 북에 두고 온 아내 사랑에 대한 일화를 동화로 소개한 「동백나무」, 이순신 동상을 정성스레 닦는 청소부 아빠와 그의 딸이 나누는 아름다운 대화 「첫눈 오시는 날」 등의 작품들은 진정한 삶의 가치나 태도가 ‘동심’에서 비롯되는 것임을 끊임없이 이야기하고 있다. 이는 그가 처음 작품을 발표했을 때부터 마지막 펜을 놓을 때까지 변함없이 보여준 삶을 바라보는 자세이자, 창작에 대한 자세였으며, 동화를 생각하는 첫마음이었다.


'정채봉과 생텍쥐페리'

 ‘어른들도 처음에는 모두 어린이들이었다.
  그러나 대부분의 어른들은 어린 시절에 대하여 기억하지 못한다.’
                                                                                     - 생텍쥐페리

  동화작가 정채봉의 삶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작품이 생텍쥐페리의 『어린왕자』이다. 처음 그가 이 책을 접했을 때는 그저 흔한 서양 동화책 중 하나이겠거니 하는 생각으로 누워서 읽기 시작했으나 나중에는 자세를 고쳐 앉았다고 한다. 난생 처음 무릎을 꿇고 읽었던 책, 그 책이 바로 『어린 왕자』인 것이다. 『어린왕자』는 정채봉의 마음속에 동화로 승부를 내보겠다는 결심을 하게 만들어 준 뜻 깊은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