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샘터어린이 > 시리즈별 어린이 책 > 정채봉전집
책제목 : 하늘새 이야기
지은이 : 정채봉       그린이 : 정해륜
분류 : 국내 | 샘터어린이 | 정채봉전집
독자대상 : 초등학교 3, 4학년
책정보 : 정채봉동 전집동화 06, 판형 162*210, 156쪽, 올컬러, 무선
출간일 : 2009-01-10   가격 : 8,500원
ISBN : 978-89-464-1636-9    
도서구입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 / 11번가
지은이 : 정채봉

1946년 전남 순천 바닷가 마을에서 태어났습니다. 수평선 위를 나는 새, 바다, 학교, 나무, 꽃 등 그의 작품에 많이 등장하는 배경이 바로 그의 고향입니다.
어머니가 스무 살 꽃다운 나이로 세상을 버린 후, 아버지 또한 일본으로 이주하여 거의 소식을 끊다시피 해서 할머니의 보살핌 속에 유년 시절을 보냈습니다.
어린 시절 정채봉은 내성적이고 심약한 성격으로 학교나 동네에서도 맘에 맞는 한두 명의 친구가 있었을 뿐 또래 집단에 끼이지 못하고 혼자 우두커니 앉아 바다를 바라보는 시간이 많았다고 합니다. 어린 정채봉은 그렇게 상상의 나래를 펼쳐 나무와 풀, 새, 바다와 이야기하고 스스로 전설의 주인공이 되어 보기도 하는 ‘생각이 많은 아이’였습니다. 이른바 결손 가정에서 성장한 소년의 외로움은 오히려 그를 동심, 꿈, 행복을 노래하는 동화작가로 만들었던 것입니다.
고등학교에 들어간 정채봉은 온실의 연탄 난로를 꺼트려 관상식물이 얼어 죽게 만드는 사고를 치고 이내 학교 도서실의 당번 일을 맡게 되는데 이것이 그를 창작의 길로 인도하게 됩니다.
성장기 할머니 손을 잡고 ‘선암사’에 다닌 후로 줄곧 정채봉의 정서적인 바탕은 불교적인 것이었으나, 1980년 광주 항쟁 이후로 가톨릭에 귀의하여 가톨릭 신앙은 불교와 함께 정채봉의 작품에 정신적인 배경이 되었습니다.
동화작가, 방송프로그램 진행자, 동국대 국문과 겸임교수로 열정적인 활동을 하던 정채봉은 1998년 말에 간암이 발병했습니다. 그는 투병 중에도 손에서 글을 놓지 않았으며 삶에 대한 의지, 자기 성찰을 담은 에세이집 『눈을 감고 보는 길』과 환경 문제를 다룬 장편동화 『푸른 수평선은 왜 멀어지는가』, 첫 시집 『너를 생각하는 것이 나의 일생이었지』를 펴내며 마지막 문학혼을 불살랐습니다.
평생 소년의 마음을 잃지 않고 맑게 살았던 정채봉은 사람과 사물을 응시하는 따뜻한 시선과 생명을 대하는 겸손함을 글로 남긴 채 2001년 1월, 동화처럼 눈 내리는 날 짧은 생을 마감했습니다.
대한민국문학상(1983), 새싹문학상(1986), 불교아동문학상(1989), 동국문학상(1991), 세종아동문학상(1990), 소천아동문학상(2000) 수상.


홈페이지 : http://chaebong.isamtoh.com/

그린이 : 정해륜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여자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했습니다. 졸업 후 컴퓨터 그래픽 관련 일을 하면서도 어릴 때부터 마음에 품고 있던 꿈인 그림 그리는 일을 포기할 수 없어 조금 늦게 일러스트 공부를 하였습니다. 현재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며 즐겁게 그림 그리는 일에 몰두하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달 호수의 비밀』 중 「눈송이」가 있으며, 정채봉 전집 『바람과 풀꽃』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