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리궁리
행복일기
샘터시조
 

 

Home > 월간샘터 > 이달의샘터
일상의 디자인
'서울 보리네', '멜버른 제프네' 창밖 2020년 11월호
 
'서울 보리네', '멜버른 제프네' 창밖

작년 11월 무렵, 미루고 미루었던 여행 계획을 세우고 결심이 흐려질까 일찌감치 비행기표부터 예약했다. 파리와 로마에만 머물며 20일간의 휴가를 보낼 예정이었다. ‘5개월 후면 쌓인 일을 저 멀리 밀어놓고 파리 한가운데를 거닐고 있으리라’. 그렇게 기다리던 봄이 왔건만, 그 봄에 코로나와 마주하게 될 줄은 몰랐다. 도무지 예상할 수 없는 전개였다.

 

코로나가 전 세계적으로 퍼지고 있다는 뉴스를 보며, 고심 끝에 4월 출발 항공권을 10월로 변경했다. 하지만 여전히 코로나는 현재진행형. 여행은커녕 집 앞 카페에서 여유롭게 커피 한 잔 마시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여행을 꿈꾸던 수많은 사람들의 욕망은 어디에 갇혀 있을까. 싱가포르에서 광고업에 종사하고 있는 소날리 란짓(Sonali Ranjit)과 바이쉬나브 발라수브라마니암(Vaishnav Balasubramaniam) 부부는 이렇게 말한다. “현실을 직시합시다. 우리는 모두 실내에 갇혀 있어요. 그리고 우리가 다시 여행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거예요.”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기 위해 그들이 선택한 건 서로의 창문 밖 풍경을 공유하는 것. 바로 움직이지 않고 여행하는 방식 ‘윈도우스왑’이다. 내 창문 밖 풍경은 평범하고 지루할 수 있으나, 다른 나라 사람들의 창밖을 보는 건 낯설고 흥미로울 수 있다는 데서 착안한 프로젝트다. 누구나 자기 집의 창밖 풍경을 10분 정도 가로 화면 영상으로 찍어 보내면 참여할 수 있다.

 

홈페이지에 들어가 ‘세계 어딘가의 새로운 창문 열기’ 버튼을 클릭하면 누군가의 창밖 풍경이 모니터에 펼쳐진다. 마치 여행을 떠나 호텔 밖 낯선 풍경을 바라보는 듯한 기분이 든다. 화면 상단에 조그마한 글씨로 누구네 창밖인지, 나라와 도시가 어디인지 표기해놨을 뿐 그 흔한 광고도, 요란한 카테고리도 없다.

 

스웨덴, 프랑스, 벨라루스, 이집트 등 세계 각국의 창문 밖 풍경이 그야말로 일상처럼 흐른다. 로테르담의 미쉘네, 멜버른의 제프네 창밖을 바라보다보면 ‘여기는 참 볕이 좋네’ ‘사람 사는 곳은 다 똑같구나’ 등의 이런저런 나른한 생각을 하게 되고 어느새 시간은 훌쩍 흘러간다. 그리고는 교회 종소리, 자동차 경적소리, 새소리, 바람 소리, 갑자기 화면 안으로 쑥 머리를 들이미는 고양이의 그르릉 소리까지, 일상의 소음들이 더해져 묘한 안도감이 찾아온다.

 

여행을 꿈꾸던 수많은 욕망들은 이렇게 저마다의 대안을 찾아가고 있다. 윈도우스왑 외에도 경치와 음악을 함께 선택해 즐길 수 있는 ‘Take Me Elsewhere’, 세계 유명 관광지를 실시간 웹캠으로 보여주는 ‘EarthCam’ 등이 랜선 여행을 제안한다.

 

10월로 변경했던 내 항공권은 비행 노선 자체를 운행하지 않는다는 항공사의 결정으로 결국 취소되었다. 대신 어제 저녁에는 우리 집 거실 창밖 풍경을 찍어 윈도우스왑에 보냈다. 내 평범한 일상 속 풍경이 누군가에게는 낯선 즐거움이 되길 바라며. 우리는 아주 특별한 2020년을 보내고 있다.

 

김선미(칼럼니스트)

《ttl 매거진》 에디터, 현대기아자동차 재중국 매거진 편집장, 한겨레신문 디자인 칼럼니스트로 활동했습니다. 《친절한 북유럽》 《베이징 도큐멘트》를 썼으며 현재 기획 및 디자인 회사 ‘포니테일 크리에이티브’를 이끌고 있습니다.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필(必)환경 시대의 제로 웨이스트 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