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샘터단행본 > 분야별도서 > 문학.예술
책제목 : 화가들의 정원
지은이 : 재니 베넷   옮긴이 : 김다은    
분류 : 국내 | 단행본 | 문학.예술
책정보 : 무선, 352쪽
출간일 : 2020-07-30   가격 : 17,800원
ISBN : 978-89-464-2167-7    
도서구입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

 

모네, 르누아르, 세잔, 살바도르 달리, 프리다 칼로를 비롯한 

전 세계 위대한 화가들이 탐닉한 정원

화가들이 그려낸 계절의 얼굴, 정원
그 고요하고 빛나는 순간을 찾아서

아름답고 조용한 자연의 한 귀퉁이에서 영원히 살고자 한, 예술가이자 노련한 정원사들이었던 위대한 화가들의 여정이 시작된다


20세기 중반, 화가이자 정원사로서의 삶은 수많은 화가가 선망하는 것이었다.

시간의 흐름을 고스란히 담아내는 정원은 정물화의 소재와 달리 매번 새로운 시선과 느낌으로 담아낼 수 있는 소재다. 화가들은 정원이라는 모티프를 반복해서 그리면서 화법을 다듬고 완성해나갔다. 지베르니(Giverny)에 있는 정원에서 모네는 수백 점의 걸작을 탄생시켰으며, 정신병원에 입원한 고흐는 프로방스의 작은 정원에서 한 해 동안에만 150점이 넘는 작품을 완성했다.

 

정원은 예술적 영감의 원천이 되었을 뿐만 아니라 화가들의 정치적 위기나 고난의 시기에 휴식과 성장, 안식처가 되기도 했다. 1930년대 후반 멕시코시티에서 살아간 프리다 칼로에게 ‘푸른집’ 정원은 결코 평범하지 않았던 그녀의 삶과 예술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추방당한 혁명가 레온 트로츠키에게도 푸른집의 정원은 피난처가 되었다. 잉글랜드의 평온한 마을 서식스 찰스턴의 정원은 예술가들에게 또 다른 삶의 터전이었을 뿐만 아니라 제1차 세계대전의 징집을 피하는 데 큰 역할을 하기도 했다. 정원은 예술 사조와 시대를 막론하고 수많은 화가에게 영원히 시들지 않는 뮤즈가 되어왔다.

 

정원을 들여다보면 화가들의 작품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굴곡진 그들의 삶도 오롯이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도서구입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