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샘터단행본 > 분야별도서 > 문학.예술
책제목 : 사치스러운 고독의 맛
지은이 : 모리사와 아키오   옮긴이 : 박선형    
분류 : 국내 | 단행본 | 문학.예술
책정보 : 무선, 304쪽
출간일 : 2021-05-03   가격 : 14,800원
ISBN : 978-89-464-2179-0 03830    
도서구입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

 베스트셀러 《무지개 곶의 찻집》을 비롯해 《쓰가루 백년 식당》 《당신에게》 등

 이 시대의 '평범성'을 누구보다 반짝반짝 그려낸  일본의 대표적 '감성작가'

모리사와 아키오, 국내 첫 에세이 출간! 

 

 

성실한 인간이길 포기한 소설가의

게으르고 뻔뻔한 행복 관찰기 

《무지개 곶의 찻집》 등의 소설로 국내에서도 수많은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작가 모리사와 아키오의 첫 에세이가 출간되었다. 악인이 등장하지 않는 설정,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유쾌한 필체로 풀어내 일본의 대표적 ‘감성 작가’로 일컬어지는 모리사와 아키오. 소설은 물론 에세이, 논픽션, 그림책 등 다방면에서 활약 중인 그가 이번 에세이집을 통해 자신의 일상과 일, 주변 사람들에 관한 한없이 유쾌한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잡지에 연재한 74편의 글을 엮은 이번 에세이는 모리사와 아키오의 개성을 한껏 느낄 수 있다.  

이 책에서 그는 유쾌하고 호기로우면서도 어딘가 뻔뻔하기까지 하다. 인생에 대한 진지하고 대단한 철학 따위 우습다는 듯 한없이 경쾌하고 능글맞고 웃기다. 그러다가도 어느 순간, 코끝 찡한 이야기를 스윽 들이미는 밀당의 ‘선수’다. 그는 독자들이 자신의 책을 밑줄 치며 필사하듯 읽기보다는 웃고 공감하며 후루룩후루룩 읽기를 바란다. 늦은 밤 몰래 먹는 야식처럼. 

그는 《히카루의 달걀》이라는 소설을 집필하며 달걀밥을 취재하다 달걀밥에 너무 몰두한 나머지, 한때 달걀밥 전문가로 방송 출연까지 하게 되었다. ‘아니, 무슨 달걀밥에 전문가가 있어?’라는 식의 질문은 하지 말자. 야식에 진심인 이 소설가의 소심한 심상에 스크래치를 낼 게 뻔하다. 또한 그는 자신의 팬들에게 “내 소설 따위 너무 열심히 읽지 말라”고 충고 아닌 충고를 건넨다. 자신의 소설에 숨겨진 설정이나 장치까지 모조리 탈탈 털어내는 ‘찐 팬’들 때문에 골치가 썩는다며, 그들의 기세에 질 수 없어 더 깊은 곳에 장치들을 숨기느라 힘들다고 투덜댄다. 그의 글은 솔직하고, 자유롭고, 즐겁다. 누구의 시선에도 개의치 않는, 단순한 즐거움으로 인생을 사는 사람이 주는 기분 좋은 명쾌함을 느낄 수 있다.  

모리사와 아키오에 따르면 행복을 향한 허들은 의외로 낮다. “야식으로 싸구려 즉석 볶음면을 먹어도 진심으로 “맛있어!” 하며 기뻐할 수 있고, 길가에서 누군가의 애정이 담긴 다소곳한 화분을 발견하는 것만으로도 흐뭇한 미소를 지을 수 있다. 일을 마치고 혼자서 마시는 맥주는 그야말로 행복의 극치. 이 세상에 ‘행복의 조미료’를 팍팍 뿌리는 기분, 그런 것은 누가 먹어도 맛이 없을 수가 없다.” 

좋아하는 사람과 나누는 다감한 말들, 선의와 위로가 가득한 작은 미소들, 나 자신을 진심으로 믿고 보듬을 줄 아는 태도가 결국 우리의 고된 일상을 쓰다듬어줄 것이다. 

 

'세상은 그냥 일개미들에게 맡기라구'

5%의 확률로 살아남는 사람이 되기  

모리사와 아키오는 20대 시절, 야숙을 일삼으며 유랑 생활을 했다. 최소한의 짐만 가지고. 여행자라기보다 거의 ‘노숙자’에 가까웠다. “돈이 없던 나는 흔쾌히 낚싯대를 들거나 산나물, 열매를 채취하러 부지런히 쏘다녔다. 비가 오면 다리 밑에서 술 한 잔을 마시며 책을 읽었고, 너무 더우면 맑은 강과 바다에 뛰어들었다. 추위를 참지 못하는 날이면 온천에 들어가 몸을 데운 뒤 폭신폭신한 침낭에 들어가 오래도록 겨울잠을 청했다. 그 시절의 나는, 세상을 굴리는 지구상의 모든 인류에게 미안할 정도로 자유로운 인간이었다.”(17쪽) 그는 그 순간이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삶의 밀도가 높았던 시기”라고 기억한다. 맨주먹으로 세상에 맞서는 그 강렬한 느낌. 그는 자유로움에 너무 집착한 나머지, 무모한 일도 숱하게 저질렀지만 그의 인생에 몇 가지 뼈대를 세우게 되었다. “무엇보다 나 자신에게 솔직하게 살아갈 것. 그리고 어떤 상황에서든 즐거움을 찾아낼 줄 아는 사람이 될 것.” 인생의 방향을 가리키는 이 단순한 나침반은 자신의 인생을 스스로 ‘납득할 만한 삶’으로 만들었다. 

책이나 잡지를 만드는 즐거움을 따라 대학 졸업 후 편집자가 되었고 이후 더 즐겁고 자유로운 일을 찾아 프리랜서 기고가가 되었다. 글자 수 제한에서마저 벗어나고 싶었던 그는 논픽션 작가가 되었다. 그의 첫 직장이었던 출판사 편집장은 그에게 이런 말을 했다. “있지, 모리사와. 편집이란 말이지. 일이 아니라 놀이야. 회사가 돈을 주고 놀게 하는 거라구.” 그러면서 어마어마한 양의 일을 시켰다. 지금은 그 말의 의미를 어느 정도 이해하겠다. 일이 그 자체로 놀이가 아니라, 어떻게 자기만의 방식으로 즐겁게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지 찾아보라는 것을. 물론, 그렇게 일을 많이 시켜야 했었는지는 여전히 이해하기 어렵지만 말이다. 

 

 ‘깊은 밤의 술친구, 고등어 통조림’ 같은   

낄낄대며, 공감하며, 가슴 뭉클한 이야기  

 

이 책에는 모리사와 아키오가 즐거움을 탐험하며 모은 수많은 ‘인간도감’이 등장한다. 지하철에서 우연히 털 많은 남자의 귓속에서 발견한 거미(!), 점잖은 양복 안에 알록달록 낚시용 조끼를 입은 스웨그 넘치는 할아버지, 형광펜으로 겹겹이 밑줄 쳐 1.5배 뚱뚱해진 책을 아직도 흥미로운 뭔가가 남아 있다는 듯 뚫어지게 보던 할아버지, “일은 그저 잘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게 중요해, 진심을 다해 일하지는 마”라고 충고하던 선배까지, 평범한 순간들을 포착하는 관찰력이 돋보인다. 

무엇보다 그는 타인의 삶에 슬그머니 붙어 앉는 작가다. 편집자로 일하던 시절, 산나물을 파는 반찬 가게 할머니를 알게 되었다. 처음엔 다소 퉁명스러웠던 할머니는 어느새 “올해 곤약이 맛있게 만들어졌다든지, 죽순이 제철이라든지, 매미 소리가 잦아들었다든지” 하는 소소한 이야기를 들려주시곤 했다. 할머니와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며 할머니의 반려견, ‘하루’를 쓰다듬고 있으면 ‘그래, 이 정도면 잘 살고 있네’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던 어느 해인가 겨울이 지나고 할머니 집에 들렀을 때 그녀가 고독사로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는 가슴 속에서 무언가 툭 무너졌다. 물끄러미 자신의 뒷모습을 쫓는 ‘하루’의 시선을 뒤로하고 돌아서는 길, 헤아릴 수 없는 심정을 누르며 조용히 기도를 올렸다. 또 카페를 운영하던 어느 노부부가 ‘주인장이 몸이 아파 쉬어간다’는 안내문을 몇 달째 붙여두자 덜컥 겁이 나 안부를 챙긴다. 할아버지가 내어준 커피 한 잔을 마시던 그 순간이 새삼 얼마나 감사했는지, 지금껏 당연하게 주어진 것들을 되돌아본다.  

 

 

 

 

 


도서구입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